활동소식
> 활동소식 > 폐기물 칼럼
자원순환사회연대에서 기고한 칼럼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음식물쓰레기 발생량 줄이면 저탄소, 녹색성장 사회망 구축된다.
김미화 2011-02-07
201102071510376024.hwp
최근 제주시는 동지역 일반가정 음식물쓰레기 배출에 따른 수수료를 부과하는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도입을 추진 중에 있다. 음식물쓰레기는 재활용도 중요하지만, 원천적으로 발생량을 줄이는 것이 환경적으로나 비용측면에서의 이익이 매우 크다.

2009년 기준으로 제주도 전체의 음식물쓰레기 발생량은 74,460톤으로, 이를 처리하는데 63억원이 투입되었다. 이 금액은 음식물쓰레기 1톤을 처리하는데 85,000원이 든다는 것이다. 반면에, 음식물쓰레기를 퇴비로 재활용하여 올린 수익은 1억원이 채 안된다. 이와 같이 자원화를 통해 얻는 판매수익의 60배 이상의 비용이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하는데 소요되었다.

또한 음식물쓰레기는 생산․유통․조리하는 과정에서 많은 온실가스가 배출되고, 에너지가 소모된다. 연구결과에 의하면 한 가정(4인기준)에서 한끼 밥상이 차려지기 까지 온실가스 4.8kgCO2e가 배출(승용차 1대 25㎞ 운행시 배출량)되고, 에너지는 4.7kwh가 소모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따라서 음식물쓰레기 발생량을 원천적으로 줄이는 것이 경제적으로나 환경적으로 가장 바람직하다.

제주도내 음식물쓰레기를 20%만 줄여도 연간 약 12억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온실가스 2천 5백만 kgCO2e(1kg=1.65CO2e)의 배출을 억제할 수 있고 에너지 2천 4백만kwh를 절약할 수 있다. 음식물쓰레기는 일정부분 충분히 줄일 수 있다. 전주시의 경우 RFID방식의 종량제를 ‘07년부터 도입하여 12%를 줄였고, 순천시는 ’09년 칩방식의 종량제를 시행하여 20%이상 줄인 사례가 있다.

제주시가 음식물쓰레기를 감량하지 않고 자원화 시설을 확대한다면 100억 이상 비용이 투자되어야 한다. 이러한 비용은 고스란히 제주도민 세금에서 지출되는 것이다. 현재 음식쓰레기 처리비용도 시민들 세금으로 운영되고 있다. 앞으로 음식쓰레기를 발생시키지 않는 주민들은 비용을 내지 않고, 음식쓰레기를 많이 배출하는 주민들은 쓰레기 처리비용을 많이 내게 하는 수수료 부과방식이 당연한 것이다.

주민들이 조금만 관심을 갖고 음식물쓰레기를 줄인다면 에너지 저사용, CO2 감량 등 환경문제가 해결되고, 불필요한 예산낭비를 줄일 수 있으며, 이러한 예산을 복지와 사회적 안전망을 구축하는데 투입하면 제주시민의 삶의 질도 더욱 향상될 것이다.